적금 풍차돌리기

적금 풍차 돌리기 단점과 장점

적금 풍차 돌리기란 매월 1년 만기 적금이나 예금에 가입해서 목돈을 모아가는 재테크 방법을 뜻해요. 매달 적금이나 예금 상품에 가입하면서 돈을 점차 키워나가는 방식이 마치 풍차가 돌아가는 모습과 흡사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랍니다. 1년에 총 12개의 통장을 만들어서 12개월 후가 되면 한 달을 간격으로 만기가 돌아오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를 끌었던 방법이지요. 그리고 최근 기준금리가 인상되면서 다시 주목받고 있는 재테크 방법이라 할 수 있어요.

만약 예금 풍차 돌리기를 하는 경우 매달 10만 원씩 새롭게 예금을 만들어서 12개월 동안 새로운 통장을 만들 수 있어요. 이렇게 매달 새로운 예금을 만들게 되면 1년 후부터는 13개월, 14개월, 15개월 차로 계속 이어서 예금이 만기 되는 재미를 볼 수 있지요.

적금 풍차 돌리기를 하기 위해서는 매달 새로운 적금에 가입하면 되는데요. 만기가 돌아온 적금을 풍차 돌리기 방식으로 사용하게 되면 원금에 이자가 추가로 붙어 복리 효과를 볼 수 있는 좋은 재테크 방법이랍니다. 단, 예금과 다르게 계속해서 매달 납입을 해야 하기 때문에 뒤로 갈수록 부담이 커질 수 있으니 예산을 잘 짜서 진행하는 것이 중요해요.

1) 높아지는 월 납입액으로 인한 부담감

매달 새로운 적금에 가입하는 경우 늘어나는 납입액에 대한 부담감이 커질 수 있어요. 풍차 돌리기의 경우 한 달씩 회차가 넘어갈수록 부담해야 하는 월 납입액이 2배, 3배, 4배로 계속해서 커지는 구조에요. 따라서 본인의 소득과 지출을 파악해 계산한 후 부담이 너무 되지 않는 선에서 풍차 돌리기 적금을 시작하는 것이 좋아요. 무리하게 욕심을 내기보다는 소액으로 가능한 선에서 도전해 보면서 재테크에 익숙해지는 것이 필요하답니다.

2) 금리 변동에 따른 불이익

금리 변동이 심한 시기에 풍차 돌리기를 시작하게 되면 신규 가입 시점마다 금리 적용이 다를 수 있어 이에 따른 불이익을 볼 수도 있어요. 물론 계속해서 금리가 올라간다면 오히려 이득이 되겠지요. 하지만 요즘과 같이 금리가 불안정한 상황에서는 매달 금리가 달라지면서 이자로 얻을 수 있는 수익도 변해 계산하기가 어려워질 수도 있어요. 그리고 금리가 계속해서 낮아지는 경우라면 풍차 돌리기를 계속하는데 있어 의욕이 떨어질 가능성도 생기겠죠? 특히 금리가 계속 내려가기만 한다면 만기 후 받는 이자가 계속 적어지는데요.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는 경우 ‘금리가 높을 때 더 많은 액수로 가입할걸..’ 하는 후회감이나 아쉬움이 들 수도 있어요.

3) 꾸준한 관리의 어려움

풍차 돌리기는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한 재테크 방법이에요. 일을 하고 수입이 생기는 대로 매달 기간에 맞춰 더 나은 적금 상품을 계속 찾으며 계좌를 관리해야 하기 때문에 바쁜 사회 초년생들에게는 관리하기가 어려울 수 있어요. 또한 중간에 급하게 돈이 필요한 경우가 생기고 일을 그만두거나 수입에서의 불안정함이 생겨나는 경우 지속적으로 풍차 돌리기를 하기가 어려운 상황들이 생겨날 수 있지요. 또한, 마지막으로 가입한 상품이 만기 해지 되는 데까지는 최소 2년이 걸릴 수 있어요. 열심히 납부한다고 하더라도 막상 만기 후에는 나에게 돌아오는 돈이 생각보다 적어 성취감을 느끼기 위해서는 오랜 기다림이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어요.

4) 자금 유동성의 어려움

풍차 돌리기의 치명적인 단점 중 하나는 바로 1년 후 원금과 이자를 모두 수령할 수 없다는 것이에요. 만약 일반 적금에 가입했을 경우에는 1년이 지난 시점 바로 원금을 받을 수 있어 채권이나 금 혹은 주식, 비트코인 등 나의 자금을 빠르게 다른 투자처로 옮겨서 운용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어요. 하지만 풍차 돌리기를 하게 되면 매달 만기되는 금액은 내가 가지고 있는 총자금 중 1/12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최소 2년간은 자금이 묶여있다고 생각해야 해요. 따라서 풍차 돌리기를 하는 기간 안에 다른 투자를 하게 되거나 목돈을 써야 하는 결혼, 이사 등의 일생에서의 이벤트가 예상된다면 신중하게 진행하는 것이 좋아요.

에 따라서 적용되는 금리가 다른데요. 금리 스왑을 사용한다면 서로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수준으로 계약 체결이 가능해요. 이때 계약 체결 당시에는 원금을 거래하지 않고 서로 이자 지급 의무만 교환하며, 만기 시 반대 매매를 진행해 거래를 마무리하는 방식이에요.

✅ 풍차 돌리기 저축 방법을 대체할 수 있는 상품은 무엇이 있을까요?

회전식 정기예금과 CMA, 금리 액티브 ETF를 추천해요. 먼저 회전식 정기예금은 금리가 오를 때마다 자동으로 금리가 올라가는 상품이에요. 하지만 이 상품은 기본 금리가 낮은 편이기 때문에 우선적으로 특판에 먼저 가입한 이후에 남은 돈으로 금리 인상의 효과를 보고 싶은 경우에 추천하는 방식이라 할 수 있어요.

두 번째로 CMA 통장은 돈을 넣어둔 후 하루만 지나도 소액이 바로 누적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입출금 통장이에요. 돈을 받기 위해 1년을 넘는 시간 동안 기다려야 하는 풍차 돌리기나 적금 예금과 달리 돈이 불어나는 재미를 빠르게 느껴볼 수 있는 상품이지요. 만약 목돈을 가지고 있지만 마땅한 투자처를 찾기 전까지 돈을 넣어둘 곳을 찾는다면 CMA 통장을 추천해요.

마지막으로 금리 액티브 ETF 상품은 더 이상 가입하고자 하는 예금 특판 상품이 없거나 다른 상품을 찾고 있는 경우 추천해요. ETF는 증권 거래소에서 주식과 같이 사고팔 수 있는 펀드를 말해요. 주식과 인덱스 펀드가 합쳐진 ETF 상장지수펀드는 상대적으로 안정적이며 운용 보수가 저렴하기 때문에 꾸준히 모아가기에 괜찮은 상품이라 할 수 있어요.   

1) 높은 금리 상품 가입 가능

최근과 같이 계속해서 금리가 인상되는 시장 상황이라면 계속해서 더 높은 금리를 선택하여 가입해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요. 매달 풍차 돌리기를 하게 되면 신규로 예금을 가입하면서 계속해서 보다 좋은 조건의 상품에 가입할 수 있기 때문에 높은 금리의 상품을 선택해서 가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답니다.

2) 중도해지 리스크 감소

적금 풍차 돌리기를 하는 경우 중도해지에 대한 리스크가 줄어들 수 있어요. 일반 적금을 들고 있는 사람이라면 중간에 급하게 돈이 필요할 때 적금을 해지해야 하는 상황이 생길 수 있지만, 풍차 돌리기를 하는 경우 초기에 시작했던 예금의 만기가 돌아오기 때문에 중도해지 없이 만기가 된 돈을 먼저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요.

3) 성취감과 저축 습관 키우기  

풍차 돌리기의 큰 장점 중 하나는 바로 1년이 후 매달 만기를 맞이할 수 있다는 점이에요. 매달 새롭게 만기가 된 돈과 이자를 받으며 저축에 대한 성취감과 즐거움은 물론이고 저축 습관까지 키울 수 수 있답니다. 수입이 부족하거나 재테크 경험이 없는 경우 매월 큰 액수의 적금은 부담이 될 수 있지만, 풍차 돌리기를 활용한다면 조금이나마 부담을 줄여볼 수 있어요. 이렇듯 저축 습관을 잘 들인다면 풍차 돌리기를 통해 종잣돈을 만드는 것이 수월해질수 있을 거예요.

4) 누구나 쉽게 시작 가능

풍차 돌리기 방식은 다른 재테크 방법과는 다르게 특별한 공부나 노력이 필요하지 않아요. 특히 월 납입액 1만 원부터 시작할 수 있는 상품이 많기 때문에, 자본금이 많지 않더라도 시도해 볼 수 있는 재테크 방법이라 할 수 있어요. 또한 매달 운용하는 예금이나 적금이 아닌 매주 운용하는 적금 등 나에게 맞는 방법을 선택해서 가볍게 시작해 볼 수도 있답니다.

PC 배너 1400_300 재테크 하단
모바일 배너 1080_300 재테크 하단

추천 머니레터

전세자금보증
군 적금 이자
신속채무조정
개인 파산 신청
보금자리론
미소금융 대출

의견 남기기

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공유하기